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함익병 딸’ 함은영, 연예인 못지 않은 미모…수지 닮은 듯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백년손님 자기야’에서 ‘발칙한 사위’ 캐릭터로 인기를 끌고 있는 피부과 의사 함익병의 딸 함은영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30일 방송된 ‘백년손님 자기야’에서 함익병은 설을 맞아 한국을 찾은 딸 함은영씨와 함께 장모님 댁을 방문했다.

오랜만에 할머니를 만난 함은영씨는 할머니를 와락 끌어안으며 애정을 표했다. 또한 소매를 걷어붙이고 설거지를 비롯한 집안일을 도와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함은영씨는 할머니를 향해 일일이 지적하며 잔소리를 해 눈길을 끌었다.

함은영 씨는 음식 만들 때 비닐장갑을 안 끼는 할머니에게 손이 거칠어진다며 잔소리를 했다. 또한 체중관리를 위해 샐러드를 먹는 할머니의 드레싱 칼로리를 분석하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