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스코리아’ 고성희, 파격연기 데뷔작 알고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스코리아’ 고성희, 파격연기 데뷔작 알고보니…

MBC 수목드라마 ‘미스코리아’에서 이연희와 미모대결을 벌이고 있는 배우 고성희가 네티즌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고성희는 지난 30일 방송된 ‘미스코리아’에서는 지영(이연희)과 재희(고성희)가 전야제 무대 녹화에서 치어리더로 변신했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라이벌 관계는 잠시 뒤로하고 한 마음으로 무대를 꾸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올해 24살인 고성희는 지난 2012년 영화 ‘분노의 윤리학’에서 여대생 ‘진아’ 역으로 데뷔, 파격적인 연기를 선보였다. 지난해에는 배우 하정우가 감독을 맡은 영화 ‘롤러코스터’에 일본인 승무원 ‘미나미토’ 역으로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고성희는 지난해 10월 tvN 파일럿 프로그램 ‘하정우 부라더스’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 하정우는 고성희에 대해 “본능적인 배우의 센스가 있는 배우”라며 “10년 후 충무로 대표 여배우가 될 것이다”라고 소개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