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위안부 만화 지지않는 꽃, 日 철수 압력에 프랑스 조직위 ‘반전 행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위안부 만화 지지않는 꽃’

위안부 만화 ‘지지않는 꽃’ 전시가 세계인의 공감을 이끌어내고 있다.

지난 30일(현지시간) 열린 프랑스 앙굴렘 국제 만화 페스티벌에서는 ‘지지않는 꽃’이라는 제목으로 우리 작가들의 위안부 만화 20여 편이 전시됐다.

만화를 관심 있게 본 현지 관람객들은 위안부 참상에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공감과 지지를 표하면서 희망을 잃지 말라는 격려의 메시지도 벽면 가득히 남겼다.

앞서 일본 측은 위안부 만화 ‘지지않는 꽃’ 전시가 정치적이라며 해당 만화를 철거할 것을 요구했지만 조직위와 관람객들은 위안부 문제가 정치적인 문제가 아니라 여성 인권과 역사의 문제라고 반박했다.

조직위는 오히려 위안부 강제 연행이 없었다는 내용을 담은 왜곡된 일본 작품을 전시하려던 일본 측에 정치적 의도가 있다며 개막 전날인 30일 부스를 철거했다.

이에 일본 측은 유감을 표했으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일본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는 문서를 현지에서 배포하기 시작했다.

이번 위안부 만화 ‘지지않는 꽃’ 기획전은 앙굴렘 만화축제 조직위가 올해 1차 세계대전 발발 100주년을 맞아 전쟁의 참상을 주제 중 하나로 선정하면서 이뤄졌다. 만화가 이현세 씨 등 한국 만화가 19명이 20여 점의 작품을 출품했다

위안부 만화 ‘지지않는 꽃’ 기획전은 오는 2일까지 계속된다.

사진 = YTN 뉴스 캡처(위안부 만화 지지않는 꽃)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