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클라라 어린 시절, 엄마 얼굴 보니 미모 이해가 ‘성형 안했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라라 어린 시절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KBS 2TV ‘배워야 산다’에서는 배우 정동환과 가수 현미, 코리아나 이승규가 스마트폰에 대해 공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승규 부부는 딸인 클라라에게 선물을 주기 위해 클라라의 어린 시절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공개된 클라라 어린 시절 모습은 뚜렷한 이목구비와 큰 눈망울로 모태미녀의 모습을 자랑했다. 특히 빼어난 미모를 자랑하는 클라라의 어머니가 눈길을 끌었다.


클라라 어린 시절 사진을 보던 이승규는 “클라라가 태어난 지 얼마 안 됐을 때 해외 활동이 바빠 떨어져 지냈다”며 “함께 산 건 불과 3년”이라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클라라 어린 시절 사진을 접한 네티즌은 “클라라 어린 시절 진짜 예뻤네” “클라라 어린 시절 똘망 똘망했네” “클라라 어린 시절 부모님이랑 같이 안 살았구나” “클라라 어린 시절..엄마 얼굴을 보니 미모 이해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KBS 2TV (클라라 어린 시절)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