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허지웅 일침, “테이블 뒤엎고 싶을 때가 종종 있다” 무슨 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허지웅 일침이 화제다.

허지웅이 1일 자신의 트위터에 자신이 출연 중인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의 정제성에 대해 언급했다.

허지웅은 “당대 상담컨텐츠의 첨단은 위로 프랜차이즈의 신제품 상술에 불과하다”며 “위로가 필요한 세상이니 짜고 치는 고스톱이라 여기면 편하긴 한데 문제는 화자들이 진심으로 개별의 삶을 구제해줄 수 있다 착각한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티비쇼가 내 결정을 대신 하도록 내버려두지 마라”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 “난장 피우는 재미로 시작한 건데 요즘 들어 부쩍 2부가 연애 상담 멘토링의 분위기로 몰려갈 때가 있어 테이블을 뒤엎고 싶을 때가 종종 있다”며 “그런 말들이 진심으로 보이겠지만 어느 누구도 님들의 인생에 아무 관심 없어요. 이건 그런 프로가 아니라고”라고 밝혔다.

끝으로 제작진을 향해 “똑똑한 제작진만 믿고 간다”며 “얘들아 꼭 알아서 걸러 줘야해. 그런 바보같은 풍광들은”이라고 전했다.


허지웅 일침을 접한 네티즌은 “허지웅 일침..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길래?”, “허지웅 일침..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간다”, “허지웅 일침..맞는 말”, “허지웅 일침..허지웅 기분 나쁜 일 있었나 보네”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 = ‘마녀사냥’ 공식홈페이지 (허지웅 일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