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서병후 별세, 암투병 중 별세 ‘타이거JK 부친+팝 칼럼니스트 1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병후 별세’

가수 타이거JK 아버지이자 윤미래의 시아버지 서병후 씨가 1일 별세했다.

타이거JK(서정권)의 부친이자 국내 1호 팝 칼럼니스트로 알려진 서병후(72)씨가 1일 오후 4시 암투병 중 별세했다.

이날 타이거JK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아버지가 떠나셨다, 아버지는 ‘삶이란 사랑하고, 모든 것에 감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My father left, he said life is loving and thank you all)”고 적으며 부친의 임종 사실을 알렸다.

고 서병후씨는 그동안 암으로 투병 생활을 이어왔으나 이날 의정부 자택에서 임종했다. 이에 소속사 필굿뮤직 관계자는 “타이거JK와 윤미래는 조문객을 맞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고인은 국내 1호 팝 칼럼리스트로 미국 빌보드에 한국 음악을 처음 소개한 주인공으로 통한다. 중앙일보 기자로 활동했으며, 1981년부터 3년 연속 MBC 대학가요제 심사위원을 맡고 빌보드 한국 특파원으로 활약한 바 있다.


한편 빈소는 서울 공릉동 원자력병원 장례식장 특2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3일 오전. 장지는 미정이다.

사진 = 서병후 트위터 (서병후 별세)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