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민율 폭풍눈물, 첫 여행부터 눈물 쏟은 사연? ‘친형과 평행이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민율 폭풍눈물이 화제다.

2일 방송된 MBC ‘일밤-아빠 어디가2’(이하 ‘아빠 어디가2’)에서는 충북 옥천에 위치한 장고개 마을로 여행을 떠난 가족들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목적지에 도착한 가족들은 각자 머물게 될 집을 공 뽑기로 추첨했다. 김성주는 “첫 번째 집을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 누가 집을 바꿔달라고 해도 바꾸지 않으면 된다”며 좋은 집을 고르는 요령을 전수했다.

그러나 정작 김성주-김민율 부자가 모든 사람이 기피한 집에 당첨됐고, 김민율은 엄마를 부르며 눈물을 흘렸다. 김성주는 숙소 선정에 운이 없던 1년 전과 같은 상황에 웃음을 터뜨렸다.


김민율 폭풍눈물에 네티즌은 “김민율 폭풍눈물, 1년 전이랑 어쩜 똑같니”, “김민율 폭풍눈물..민율이는 울어도 귀여워”, “김민율 폭풍눈물. 우는 것도 형제가 똑같네”, “김민율 폭풍눈물..너무 귀여워”, “김민율 폭풍눈물..울 만한 상황”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MBC (김민율 폭풍눈물)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