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영애의 만찬’ 이영애 전원주택 화려한 일상…이영애 쏙 닮은 쌍둥이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영애가 자신이 거주하는 전원주택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영애는 2일 방송된 설날특집 SBS 스페셜 ‘이영애의 만찬’에서 가족들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애는 전원주택에서 남편 정호영씨, 쌍둥이 남매와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모습을 공개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톱스타로서의 삶 대신 평범한 엄마로 변신한 이영애는 “전원주택으로 이사 온 이유 역시 아이들 때문”이라며 “(아이들이) 자라서도 추억할 수 있는 고향을 선물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는 이영애는 “쌍둥이여서 6배로 힘들다”며 “길을 가다 쌍둥이 엄마들을 보면 ‘힘드시죠’라 묻는다. 금방 친해질 수 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이영애의 만찬’을 시청한 네티즌들은 “이영애의 만찬, 누구나 자녀들을 전원주택에 키우고 싶지만 현실이 그렇지 않다는 것” “이영애의 만찬, 이영애와 딸이 서로 판박이다” “이영애의 만찬, 이영ㅇ애 ”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