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유비 립싱크 논란...입 따로 노래 따로 “성악 전공자 맞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유비 립싱크 논란

SBS ‘인기가요’의 새 MC로 발탁되면서 인기 가도를 달리고 있는 이유비가 립싱크 논란에 빠졌다. 이유비 립싱크 논란은 3일 인터넷 주요 검색어로 등장했다.

이유비는 지난 2일 ’인기가요’ 방송에서 영화 ‘겨울왕국’의 OST ‘렛 잇 고’(Let it go)를 불렀다. 이유비는 겨울왕국의 주인공 ‘엘사’ 공주와 같이 은색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올랐다. 성악 전공자다운 노래 실력을 뽐냈다.

그러나 방송 직후 일부 시청자들은 이유비의 입 모양과 실제 노래가 맞지 않는다며 립싱크라고 주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유비의 소속사는 “이유비는 배우고 전문 가수가 아니기 때문에 긴장으로 실수할 것을 우려해 AR(반주와 가수의 목소리가 함께 나오는 방식)로 진행했다”고 해명했다.

이유비 립싱크 논란에 대해 네티즌들은 “이유비 립싱크 논란, 성악 전공자인데 립싱크를 했다니 배신감이 든다”, “이유비 립싱크 논란, 처음이라 떨려서 그랬을 텐데 이해해 줘야 한다”, “이유비 립싱크 논란, 처음부터 립싱크라고 밝혔더라면 좋았을 텐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