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머리에 날달걀을…제대로 망가진 베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적인 축구 스타 데이비드 베컴이 토크쇼에서 제대로 망가진 모습을 보여줬다.

데이비드 베컴은 지난 2일(한국시간) 미국 NBC 방송의 간판 토크쇼인 ‘지미 팔론의 레이트 나이트쇼’에 출연해 자신의 근황을 이야기했다.


이날 방송에서 데이비드 베컴은 프로그램 속 코너로 진행자인 지미 팔론과 ‘러시안 에그 룰렛’ 게임 맞대결을 펼쳤다. ‘러시안 에그 룰렛’ 게임은 8개의 삶은 달걀과 4개의 날달걀이 들어 있는 달걀판에서 무작위로 달걀을 골라 자신의 머리로 내리치는 게임이다. 삶은 달걀을 고르면 무사 통과지만 날달걀을 고르면 영락없이 끈적끈적한 달걀을 머리에 뒤집어쓰게 된다.

이날 준비된 달걀은 데이비드 베컴을 위해 특별히 축구공 디자인으로 꾸며졌다.



☞☞제대로 망가진 베컴 동영상 보러가기 클릭

데이비드 베컴이 먼저 달걀을 골라 자신의 정수리를 향해 내리친 순간 달걀이 그대로 깨지며 베컴의 머리는 순식간에 끈적끈적한 흰자와 노른자로 범벅됐고 스튜디오는 일제히 웃음바다가 됐다.

이후 베컴은 세 번 연속 삶은 달걀을 골라냈지만 1-1 동점을 이룬 마지막 순서에서 다시 날달걀을 고르며 패배했다.

평소 스타일리시하고 섹시한 모습을 보여온 데이비드 베컴은 이날 거리낌 없이 망가지면서도 시종일관 웃음을 잃지 않아 호감을 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