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희열 YG 식당 방문, 감성변태가 한 말은? ‘감격에 눈물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희열 YG 식당 방문이 화제다.

지난 2일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3’에서는 안테나뮤직 소속의 유희열은 참가자들을 데리고 배틀 오디션이 치러질 YG 사옥을 방문하는 모습이 펼쳐졌다.

유희열은 YG 사옥 방문을 앞두고 긴장하는 참가자들에게 “너무 신기한 티를 내면 안 된다”면서 “나도 처음 YG에 와 본다. 긴장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으며 화려한 외관에 깜짝 놀란 이들은 YG 식당을 보자마자 환호성을 질러 웃음을 더했다.

유희열도 YG 식당 방문하며 “여기가 그 유명한 YG 구내식당인가 보다. 나도 TV에서만 봤다”면서 신기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유희열은 “밥 먹고 가라”는 식당 아주머니의 제안에 “그래도 되냐”고 미소를 감추지 못하면서도 “촌스럽게 너희 너무 많이 먹지 마라”고 진정시켰다. 또 “대결 안하고 밥부터 먹어도 되는 것”이냐며 주저했다.

이어 참가자들에게 “너희가 이 밥을 먹고 열심히 해서 너희가 안테나에 식당을 만들어 주면 되는 거야”라고 말하며 우는 척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희열 YG 식당 방문을 접한 네티즌들은 “유희열 YG 식당 방문, 신기하다”, “유희열 YG 식당 방문, 나도 한 번 밥먹어보고 싶네”, “유희열 YG 식당 방문, 나도 가보고 싶어”, “유희열 YG 식당 방문..유희열 너무 웃겨”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 = SBS (유희열 YG 식당 방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