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장백지 닮은꼴 깜짝 ‘장모와 2살차이’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배우 김천만(62)이 방송에서 23살 연하 미모의 아내를 공개했다.

3일 방송된 SBS ‘좋은아침’에는 처가에서 사랑받는 사위 특집으로 김천만 부부의 일상 모습이 그려졌다.

결혼 3년 차인 김천만은 “동생 같은 아내다. 75년생이고 나와 나이 차가 23년이다”라며 아내 현영애씨를 소개했다.

이어 김천만은 “결혼을 결심하고 처가댁을 찾을 때, 처음에는 나이를 속일까 했다”며 “장인과는 세 살차, 장모와는 두 살 차이가 난다. 형, 누나라고 불러도 된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천만 아내 현영애는 “결혼반대가 심했다”며 “아버지가 속상해하셨다. 하지만 딸의 뜻을 어떻게 꺾겠느냐 싶어 허락하셨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소식에 네티즌들은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완전 아버지뻘이다”,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부모님이 허락한 게 더 신기해”,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이제 3년밖에 안 된 거야?”,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오래오래 행복하시길”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SBS (김천만 23살 연하 아내)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