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힐링캠프 강신주, 성유리에 돌직구 조언 “사랑하는 사람을 만들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힐링캠프’ 강신주가 성유리에게 던진 돌직구 조언이 화제다.

3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서는 철학자 강신주가 출연해 게스트와 방청객들의 고민을 해결해줬다.

이날 방송에서 MC 성유리는 “쿨하게 살고 싶다. 낮에는 ‘나는 괜찮아’하며 쿨한 척 하지만 밤만 되면 낮의 일을 되새기며 극도로 소심해진다”고 고민을 털어놓자 강신주는 “사랑하는 사람을 만들라”고 조언했다.


강신주는 “낮에는 쿨한 가면을 쓰기 때문에 성인이 아닌 이상 맨얼굴로 사는 사람은 거의 없다”며 “문제는 성유리에게 사랑하는 사람이 없다는 것이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연인이 있으면 그 사람에게만큼은 내 가면을 벗을 수 있다. 가면을 벗어도 괜찮은 사람이 있다면 가면 쓰는 것도 견딜 만하다. 하지만 혼자라면 나 홀로 가면의 무게를 견뎌야 한다”고 밝혔다.

강신주는 마지막으로 “맨 얼굴로 보듬어줄 사랑을 하라. 친구도 좋다. ‘친구, 우정, 사랑’ 가치들이 소중한 이유는 그들이 가면을 벗게 만드는 존재이기 때문”이라고 조언했다.

힐링캠프 강신주 돌직구 조언에 네티즌들은 “힐링캠프 강신주 조언, 나한테 하는 말 같네”, “힐링캠프 강신주 조언, 성유리는 어떤 생각했을까”, “힐링캠프 강신주 조언, 머리를 한 대 탁 맞는 기분이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