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힐링캠프 강신주 박사 “제일 싫어하는 말이 힐링”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힐링캠프 강신주 박사 “제일 싫어하는 말이 힐링” 왜?

돌직구 철학자 강신주 박사가 “제일 싫어하는 말이 힐링”이라고 밝혀 SBS ‘힐링캠프’ MC들을 당황하게 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는 강신주 박사가 힐링 멘토로 출연했다.

힐링캠프에서 강신주 박사는 “힐링은 미봉책일 뿐이다”라며 “내가 제일 싫어하는 단어가 힐링이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강신주는 박사는 ”힐링캠프에 출연하는 한 출연자의 고난에서 성공까지의 이야기는 단지 그 사람의 삶일 뿐 나의 삶을 바꾸는 데 아무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강신주 박사는 “내 부모는 위대한 소설가의 부모와는 다르다. 내 인생을 타인의 인생과 동일시해서는 안 된다. 그건 그 사람들의 인생이다”라고 말했다.

강신주 박사는 “힐링이 주는 위로가 우리사회의 문제다. 본질적 문제의 해결은 못하고 위로 정도에 지나지 않는다”라며 힐링열풍을 비판했다.

네티즌들은 “힐링캠프 강신주 박사 돌직구 멋있다”, “힐링캠프 강신주 박사 역시 명쾌하네”, “힐링캠프 강신주 박사처럼 나도 이제 힐링에 신물나고 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