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진숙 장관 “내 얘기를 해야 언론사가 잘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진숙 장관 “초동대처 잘했다…내 얘길 해야 언론사가 잘돼”

윤진숙 해양수산부장관이 지난 1일 여수 기름 유출 현장에서 코를 막다 논란이 된 가운데 방송에 출연해 ”독감 때문에 코를 막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윤진숙 장관의 해명이 여전히 납득이 가지 않는다는 반응도 많이 나오고 있다.

윤진숙 장관은 3일 JTBC ‘뉴스9’와의 인터뷰에서 “독감 때문에 코를 막은 것이지 악취 때문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이날 윤진숙 장관은 “제가 배려를 너무 많이 해서 그런 것 같다. 기침이 자꾸 나오니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줄까봐 그냥 입을 막은 것”이라며 “냄새 때문에 입을 막았다는 것은 오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초동대처가 늦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윤진숙 장관은 “초동대처는 빨리 이뤄졌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하며 “GS칼텍스 측에서 자체 방제팀이 바로 펜스를 치고 방제작업을 해서 그렇게 심각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왜 자꾸 구설수에 오르시는 거 같나”라는 질문에 윤진숙 장관은 “제 얘길 해야지 언론사가 잘 되나 봅니다. 인터넷에 윤진숙이란 이름이 뜨면 자주 보시는 거 같아요”라고 말했다.

윤진숙 장관은 지난 1일 오전 피해 주민들과 복구 작업 중인 공무원들을 위로하기 위해 여수 기름 유출사고 현장을 찾았다가 피해 주민들 앞에서 손으로 코를 막고 입을 가리는가 하면 “심각하지 않은 것으로 생각했는데…”라고 말해 구설수에 올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