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야노시호 애교, 카메라만 꺼졌다 하면 스킨십 요구 ‘추성훈 부러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야노시호 애교가 화제다.

2일 방송된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설날을 맞아 배우 장현성, 개그맨 이휘재, 가수 타블로, 추성훈 가족 등 출연하는 네 가족이 모두 모였다.

이날 방송에서 야노시호는 부부간의 스킨십에 대해 이야기 하던 중 추성훈에게 스킨십을 요구했지만 추성훈은 쑥스러운 듯 추사랑의 손을 대신 잡았다. 야노시호는 “추성훈이 카메라가 켜지면 무뚝뚝해진다. 그럴 때는 서운하다”고 말했다.

이에 추성훈은 “야노시호가 원래는 안 그런데 카메라가 켜지면 애교를 피우거나 스킨십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후 야노시호는 카메라가 켜진 줄 모르고 추성훈에게 자연스런 애교를 부리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야노시호 애교에 네티즌은 “야노시호 애교, 정말 귀엽다”, “야노시호 애교, 사랑이 엄마답다”, “야노시호 애교, 추성훈 살 맛 나겠네”, “야노시호 애교..추사랑도 귀엽고 야노시호 예쁘고 부럽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 = KBS2 (야노시호 애교)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