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쟁 같은 일상에도 싱글벙글… ‘무한 긍정’ 베트남댁의 한국살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EBS 5일 밤 ‘다문화 사랑’

‘다문화 가정’은 이미 익숙한 말이 됐다. 한국에 자리 잡은 외국인들은 가족과 사회 구성원으로 당당히 살아가지만 여전히 우리 사회의 오해와 편견은 남아 있다. 누엔티 녹튀는 이런 편견의 벽을 무너뜨리는 ‘무한 긍정주의’ 사고를 품은 대한민국 8년차 ‘아줌마’다. 베트남과 한국을 오가는 오랜 연애 끝에 남편과 결혼한 그는 얼굴에 늘 웃음이 가득하다.
▲ 대한민국 8년차 주부인 누엔티 녹튀는 우리 사회 편견의 벽을 무너뜨리기 위한 가장 큰 도구로 긍정적인 마음을 꼽는다. ‘무한 긍정주의자’인 녹튀의 하루를 EBS ‘다문화-사랑’에서 들여다본다.
EBS 제공


인천에 사는 녹튀는 동이 트지도 않은 새벽에 하루를 시작한다. 새벽길 출근을 서두르는 남편을 위해 간소하게 아침 밥상을 준비한다. 이어 여섯 살배기 큰딸과 세 살배기 아들을 밥상 앞에 앉히고 눈에 졸음이 가득한 아이들에게 밥을 먹인다. 어르고 달래 간신히 밥 한 그릇을 먹인 뒤 아이들을 차례대로 씻기고 옷을 입혀 어린이집에 보내는 것으로 아침 일과는 마무리된다.

매일 치르는 전쟁에 넌더리를 낼 법도 하지만 그는 귀찮은 내색조차 없다. 되레 싱글싱글 웃음이 한가득이다. 세상 무엇보다 사랑하는 가족들이 있어 행복이 충만하다. 그래서 동네 사람들 사이에서 그의 삶의 방식은 ‘무한 긍정주의’로 통한다.

EBS ‘다문화-사랑’은 5일 밤 8시 20분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누엔티 녹튀의 무한 긍정주의’를 방영한다. 녹튀에게는 없어서는 안 될 소중한 인연이 있다. 이모할머니인 웬 티 레투다. 촌수로 따지면 꽤 거리가 있는 집안 어른이지만 친정어머니와 엇비슷한 연배의 이모할머니는 녹튀의 가장 든든한 버팀목이다. 베트남전쟁이 끝난 뒤 한국으로 시집온 이모할머니는 인천에서 생활한 지 40년이 훌쩍 넘는다. 한국 생활의 대선배인 셈이다.

의지할 곳 없는 바다 건너 이역만리 타국 땅에서 함께 사는 유일한 혈육이다. 하지만 막상 만나면 잘했다는 칭찬보다 잘못한 것에 대한 타박이 먼저 나오기 일쑤다. 제 가족이라고 품기보단 모난 곳을 바로잡아 한국 생활에 어려움이 없기를 바라는 이모할머니의 속 깊은 정이다.

녹튀는 이런 이모할머니의 마음을 잘 알고 있기에 타박마저도 감사하게 생각한다. 그런 그가 오랜만에 만난 이모할머니 앞에서 눈물을 쏟아 낸다.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수많은 결혼이주여성들처럼 녹튀 역시 의사소통에서 큰 시련을 안고 있다. 열심히 공부한 끝에 한국어능력시험 고급 과정 5급을 통과했다. 이제 목표는 6급이다. 그는 “주변 사람들과 능숙하게 대화를 주고받게 되면서 차츰 하고 싶은 일과 할 수 있는 일들이 보이기 시작했다”고 말한다. 외국인을 위해 통역 봉사를 하고 가야금도 배운다. 야무진 계획들로 가득한 녹튀의 일상을 만나본다.

오상도 기자 sdoh@seoul.co.kr
2014-02-0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