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약물중독’ 경험 톱모델 ‘케이트 모스’ 충격적인 모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출신 톱모델 케이트 모스(39)의 충격적인 변화가 화제다.

미국 연예매체 스플래시뉴스닷컴은 3일(현지시간) 케이트 모스가 영국 런던의 한 미술관을 나서는 모습을 포착해 보도했다.

케이트 모스는 회색 코트에 검정색 상하의로 심플하면서 시크한 패션을 선보였다.

문제는 케이트 모스의 노화된 얼굴. 케이트 모스는 광대뼈가 도드라지고 확연히 나이가 든 모습으로 카메라 앞에 섰다. 케이트 모스는 흡연을 즐기고 약물 중독도 경험해 급격한 외모 변화가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케이트 모스의 2007년 얼굴(오른쪽)과 현재의 얼굴을 비교하면 차이가 있다는 사실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네티즌들은 “케이트 모스, 나이 많이 들어보인다”, “케이트 모스, 약물중독 영향인가”, “케이트 모스, 지금도 예쁜 것 같은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사진=TOPIC / SPLASH NEWS(www.topicimages.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