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여진구, ‘조인성 대타’?…200억 영화 ‘권법’ 주연 소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여진구
여진구
장고봉PD goboy@seoul.co.kr


여진구, ‘조인성 대타’?…200억 영화 ‘권법’ 주연 소문

배우 조인성이 주연 캐스팅 물망에 올라 화제가 됐던 영화 ‘권법’(감독 박광현)에 충무로의 떠오르는 신예 여진구의 출연이 유력시되고 있다.

5일 한 매체는 “한국영화 SF장르로는 최대 규모의 제작비가 투입되는 ‘권법’ 주인공 역에 고교생 연기자 여진구가 출연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권법은 오는 8월 크랭크인을 앞두고 현재 막바지 준비에 한창이다. 여진구는 아직 계약서에 사인하지는 않은 상황으로, 제작진과 세부사항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법의 투자배급사인 CJ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여진구의 캐스팅은 아직 협의 중인 단계일 뿐이지 확정된 건 아무 것도 없다”면서 “아직 계약 전이라 민감하고 조심스러운 부분”이라며 말을 아꼈다.

권법은 미래의 한 도시를 배경으로 불의만 보면 괴력이 생기는 주인공이 한 소녀와 사랑에 빠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릴 SF 판타지 영화. 200억원 이상의 제작비가 소요될 것으로 보여 영화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권법은 제작이 논의되기 시작한 4년 전부터 조인성의 출연이 거론됐지만 제작이 지연되면서 불발됐고, 결국 시나리오는 여진구에게 온 상태다. ‘월컴 투 동막골’을 연출한 박광현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