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고라파덕 프로필 사진, 문제 맞혀도 강제로 바꿔야 하는 이유 ‘멘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라파덕 프로필 사진’

최근 스마트폰 채팅 어플리케이션 카카오톡의 프로필 사진이 애니메이션 포켓몬스터의 캐릭터 고라파덕으로 도배되는 현상이 발생했다. ‘고라파덕 문제’를 풀지 못한 벌칙으로 고라파덕을 프로필 사진으로 게재한 것.

‘고라파덕 문제’는 “문제를 못 맞출시 3일 동안 프로필 사진을 고라파덕으로 해야 함. 정답은 누구에게도 말하면 안 된다”라는 메시지로 시작한다. 이와 함께 프로필 사진으로 쓰일 고라파덕 사진이 제공된다.

본격적인 고라파덕 문제는 “콜라 빈 병 10개를 들고 가면 콜라 1병을 무료로 준다. 빈 병 100개를 들고 갔을 때 마실 수 있는 콜라의 개수는?”이다. 답을 ‘10개’라고 말하기 쉽지만 정답은 ‘11개’다. 빈 병 10개당 하나씩 해서 총 10병을 받을 수 있고 그 10병을 다 마신 뒤 빈 병을 가져가면 또 1병을 받을 수 있기 때문.

그러나 어떤 답을 말하든 고라파덕으로 프로필 사진을 바꿔야 한다. “정답은 누구에게도 말하면 안 된다”는 규칙을 어겼기 때문이다.

한편 노란색 오리의 모습을 한 고라파덕의 일본 이름은 ‘코닥(コダック)’, 미국 이름은 ‘싸이덕(Psyduck)’이다. 한국에서는 고라파덕이라는 이름이 붙었는데 항상 머리를 감싸 쥐고 통증을 호소하는 행동을 보여 붙은 이름으로 해석하고 있다. ‘고라파’는 ‘골 아파’의 변형이라는 것.

네티즌들은 “고라파덕 문제 답, 나도 속았다”, “어쩐지 프로필 사진이 죄다 고라파덕 이더라니”, “내 프로필 사진도 고라파덕이다”, “고라파덕 문제 다 틀릴 수 밖에 없구나”, “고라파덕 이름이 이런뜻이었다니 처음 알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고라파덕 문제, 고라파덕 프로필 사진)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