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퉁 “33살 연하 부인과 결별 아니다” 어느 말이 맞는 건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배우 유퉁(56)
MBC 캡처
탤런트 유퉁(57)이 5일 33살 연하의 몽골인 아내 잉크아물땅 뭉크자르갈(25)과 결별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앞서 OBS는 유퉁이 ‘독특한 연예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아내의 고향인 몽골에서 여론이 너무 악화돼 아내 상처가 너무 크다”고 밝힌 뒤 “그래서 내가 ‘네 나라에서 편하게 아기 키우면서 지내라. 나는 앞으로 예술하며 혼자 살겠다’고 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방송은 유퉁이 “아내가 아이는 자신이 키우겠다고 해서 그렇게 합의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유퉁은 보도 직후 스타뉴스와의 통화에서 “아내와 결별했다니 사실이 아니다”며 “딸의 손 수술이 잘 끝났고 아내의 비자도 만료돼 아내가 딸과 함께 고국인 몽골로 돌아갔다”고 말했다. 유퉁은 “몽골에서 태어나 자란 딸은 당연히 아내가 돌보는 게 맞다”며 “한국에서 홀로 지내고 있지만 앞으로도 몽골을 오가며 딸과 아내를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OBS와의 인터뷰 때와 정반대의 말을 한 셈이다.

유퉁은 지난해 8월 잉크아물땅 뭉크자르갈 씨와 결혼식 하루 전날 식이 무산되는 아픔을 겪었다. 하지만 다시 재결합을 선언하며 오는 5월 결혼식을 올릴 예정으로 알려졌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