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심이영, 기황후 점술가 예언 ‘의미심장 한 마디’ 폭풍 존재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심이영 기황후
기황후 캡처
‘심이영 기황후 점술가 예언’

배우 심이영이 ‘기황후’에서 점술가로 출연해 의미심장한 예언을 던졌다.

심이영은 4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에 점술가로 출연해 짧지만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날 왕유(주진모 분)의 회상 장면에서 심이영은 점술가로 분해 기승냥(하지원 분)과 왕유의 미래를 예언했다.

점술가는 “여인네가 워낙 크고 귀한 보석이라 어딜 가도 감출 수 없다. 두 사람이 이루어지려면 이곳을 떠나 아주 먼 곳으로 가야한다”고 말했다. 왕유와 기승냥의 이별을 예언한 것.

네티즌들은 “기황후 점술가 예언 장면 섬뜩했다”, “역시 심이영, 짧지만 폭풍 존재감”, “기황후 점술가 예언이 맞았구나. 둘이 같이 아주 먼 곳으로 가야했다”, “기황후 점술가 심이영 고정 출연 안 되나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심이영은 오는 2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워커힐 그랜드볼룸에서 배우 최원영과 결혼식을 올린다. 현재 임신 18주차로 알려졌다.

사진 = MBC(기황후 점술가 예언, 심이영)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