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허경환 허통령 등극…허경환 인기 뒤엔 어머니의 인맥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통영의 아들’ 허경환의 등장에 통영 시장이 발칵 뒤집혔다.

5일 방송될 KBS 2TV ‘맘마미아’에선 허경환이 고향 통영으로 내려가 어머니와 함께 24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공개된다.

허경환 어머니는 허경환에게 “통영 올 때는 예쁜 옷 입고 와라”라고 신신당부했고 이에 허경환은 한번 더 거울을 보는 등 의상을 신경썼다.

허경환이 통영 시내에 등장하자 허경환을 알아보는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식당에는 허경환 사진과 ‘통영의 아들 허경환’이라는 플랜카드가 걸려 있는 가하면 악수, 사인, 사진 요청 등이 끊이질 않아 즉석 사인회가 열려 그 인기를 실감케 했다.

그러나 허경환 어머니는 허경환 못지 않은 인기로 눈길을 끌었다. 허경환 어머니는 마주치는 사람마다 “우리아들이다~인사해~엄마 친구”라고 허경환을 인사시켜 ‘허통령’급 인기 뒤에는 어머니의 인맥이 있었음이 드러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오늘 방송되는 ‘맘마미아’에서는 혼자 사는 싱글남 양재진-오상진-허경환의 ‘엄마와 함께 하는 24시간’이 방송된다. 겉으로는 완벽한 싱글남들의 반전모습이 공개돼 수요일 밤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