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입은 거야 벗은 거야?” 브리트니 스피어스, 전신 누드 착시의상 ‘화들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리트니 스피어스(33)가 5일(현지시간) 란제리 패션으로 관중 앞에 섰다. 관객들은 열광했다. 스피어스는 이날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위치한 플래닛 할리우드에서 ‘피스 오브 미(Piece of Me)’를 전과 다른 모습으로 공연했다. 히트곡 ‘Me against the Music’, ‘Break the Ice’ 등에서 역동적이면서도 섹시한 과감한 댄스를 선보여 관객들을 매료시켰다. 더욱이 몸매가 훤히 드러낸 란제리 등의 무대 의상도 눈길을 사로잡았다. 스피어스는 2년째 라스베이거스에서 ‘Piece of Me’ 공연을 하고 있다.

스피어스는 전 남편과의 사이에서 얻은 아들 션 패더라인, 제이든 제임스를 홀로 키우고 있다. 지난해 12월 정규 8집 앨범 ‘브리트니 진(Britney Jean)’을 발매하며 2년여 만에 복귀했다.

사진 = 스플래쉬닷컴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