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라미란 “베드신 때 ‘공사’ 안했다” 충격 고백…공사가 뭐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라미란이 베드신을 둘러싼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혀 네티즌들 사이에서 뜨거운 화제가 되고 있다.

라미란은 5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의 ‘거지, 내시, 몸종, 그리고 변태’ 특집에 이병준, 김기방, 최우식 등과 함께 출연했다.

라미란은 방송에서 “영화에서 ‘공사’도 안하고 베드신을 찍었다”고 밝혀 좌중을 놀라게 했다. 라미란이 말한 ‘공사’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중요부위를 가리는 작업을 말한다.

라미란은 “극중 탈북여성으로 출연했는데 영하 22도 방산 시장길에서 (베드신을)했다”면서 “노출도 많이 했다. 데뷔 때도 노출로 시작했다”고 말해 깜짝 놀라게 했다.

라미란은 또 “영화 ‘친절한 금자씨’가 데뷔작인데 목욕탕 장면”이라면서 “엉덩이에서 줌 아웃이 내 첫 데뷔작 첫 장면”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라미란의 말을 들은 MC 김구라는 “라미란씨가 업계에서 인정받는 몸매인가보다”라고 말했지만 라미란은 “자연스럽다. 저는 제가 대한민국 표준이라고 생각한다. 배도 좀 나오고 팔뚝도 좀 굵다”고 천연덕스럽게 답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