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치매 환자 가족도 행복한 ‘복지의 천국’… 그 비결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일 밤 ‘KBS 파노라마’ 스웨덴 복지제도 조명

세계에서 노인이 살기 가장 좋은 나라, 스웨덴. 스웨덴 노인들은 왜 행복할까. 국가는 국민 모두를 위한 좋은 집이어야 한다고 믿는 스웨덴. 그들이 생각하는 노인 복지란 무엇일까. 7일 밤 10시 KBS 1TV ‘KBS 파노라마’가 장관, 굴뚝 청소부 등 다양한 삶을 살아온 스웨덴 노인들을 만나 해답을 찾아본다.


▲ 7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 파노라마’에서는 사람이 사람다운 생활을 하는 데 경제력이 영향을 미쳐서는 안 된다는 것을 복지의 근본이념으로 삼고 있는 스웨덴의 행복한 노인들을 찾아간다.
KBS 제공
유엔인구기금(UNFPA)과 국제노인인권단체 ‘헬프에이지인터내셔널’에서는 최근 전 세계 91개국을 대상으로 노인들의 복지 수준과 삶의 질을 조사했다. 그 결과 ‘노인이 살기 좋은 나라’ 1위로 뽑힌 것은 북구의 작은 나라 스웨덴이었다. 소득 및 건강, 교육, 고용, 생활 환경을 기준으로 이뤄진 이번 조사에서 한국은 67위였다.

한 요양원에서 만난 아니타(85) 할머니. 부동산 중개인이었던 그는 치매를 앓고 있다. 하지만 얼굴은 늘 화사한 미소로 빛난다. 환자 50명에 도우미 50명이 일하는 요양원에서 생활하고 있고 그녀가 그립다며 매일같이 찾아와 주는 남편이 있기 때문이다. 연금으로 생활하고 있는 이 부부는 치매 환자와 그 가족임에도 여전히 행복하다고 말한다.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해 지도 제작 업체에서 일하기 시작했다는 베릿(75) 할머니는 얼마 전 남편과 사별했다. 때때로 남편이 그립지만 이웃들과 명상댄스를 배우러 다니고 박물관에서 자원봉사를 하며 바쁘게 지내느라 쓸쓸할 틈이 별로 없다. 유족 연금까지 합해 월 2만 5500크로나(약 420만원)에 이르는 연금 덕분에 자신의 생활비는 물론 가까이 사는 손주들에게 용돈도 자주 줄 수 있다고 한다.

잉엘라 탈렌(71) 전 노동부·사회복지부 장관은 “스웨덴 복지의 핵심은 평등, 즉 함께 행복한 것”이라고 강조한다. 총리 후보 1순위에까지 올랐지만 후배들에게 자리를 내주고 은퇴한 1990년대 스웨덴의 전설적인 여성 정치인 탈렌. 그는 요즘 전통악기를 배워 이웃들과 함께 연주하러 다니는 데 푹 빠져 있다. 그가 속한 작은 오케스트라에서는 대학교수부터 카메라 수리공까지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이 함께 어울려 늘 웃으며 이야기를 나눈다. 장관을 지낸 탈렌과 지도 제작 업체에서 일했던 베릿 할머니의 연금은 차이가 거의 없다. 그것이 바로 스웨덴 노인복지의 핵심이라고 그는 말한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4-02-0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