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영애 해명, “100억 저택+직원 셔틀버스? 강남 전세 값도 안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영애 해명이 전해졌다.

배우 이영애가 최근 불거진 두 가지 루머에 대해 직접 나서 해명했다. 6일 방송된 SBS ‘좋은아침’에는 배우 문희와 배우 이영애가 출연해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영애는 문희에게 “선생님 때와 요즘은 루머가 좀 다르지 않냐”면서 자신의 루머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영애는 “우리 집이 100억이란 말이 있다. 경기도 쪽이라 강남에 있는 집 전세 값도 안 된다”며 호화 저택에서 살고 있다는 루머를 부인했다.


이어 이영애는 직원 전용 셔틀 버스 루머에 대해 해명하며 “집에 봉고차가 배달이 온 뒤 셔틀버스가 다닌다는 말도 있었다”며 “우리 집에는 소파도 없다”고 털어놨다.

이영애 해명 방송을 접한 시청자들은 “이영애 루머 때문에 많이 힘들었겠다” “이영애 해명..이영애 직원 셔틀버스가 말이 안되긴 했지” “이영애 해명..왜 이런 루머가 생기는 지”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SBS ‘좋은 아침’ (이영애 해명)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