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찬우 사과 “한명이라도 눈에 거슬렸다면 잘못” 의상 보는순간 ‘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찬우 사과’

개그맨 정찬우가 의상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4일 방송된 MBC ‘컬투의 베란다쇼’에서 정찬우는 빨간색에 흰색 줄무늬가 프린트 된 니트를 입었다. 일부 시청자들은 정찬우의 의상이 일본의 욱일승천기를 연상케 한다고 지적했다.

욱일승천기는 일본의 국기인 일장기의 붉은 태양 문양 주위에 붉은 햇살이 퍼져나가는 모양을 형상화해 만든 깃발로 일본 제국주의와 군국주의의 상징으로 인식되고 있다.

정찬우는 이날 밤 자신의 트위터에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베란다쇼’에서 입은 의상이 논란이 있더군요”라며 “녹화 당시에는 그런 느낌이 나는 옷이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는데 국민 여러분 한 분이라도 눈에 거슬렸다면 잘못한 거라고 생각합니다. 작은 일이라도 신경쓰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재빨리 사과했다.

네티즌들은 “정찬우 사과 빠르네”, “정찬우 사과할 필요까지는 없었던 것 같은데. 패션일 뿐이다”, “정찬우 사과 멋지다”, “정찬우 개념 연예인인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 = MBC ‘컬투의 베란다쇼’ 캡처(정찬우 사과)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