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소득 많을수록 운동 더 하고 날씬 ‘가난할수록 비만’ 충격 결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득 많을수록 운동 더 하고 날씬’

소득 많을수록 운동 더 하고 날씬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6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12년도 국민건강통계’ 자료에 따르면 19세 이상 5500여명을 월 가구 소득에 따라 4개 그룹(상·중상·중하·하)으로 나눠 분석한 결과 소득 상위층의 신체활동 실천율이 22.2%로 집계됐다. 이에 비해 하위층의 실천율은 상위층보다 7.8% 낮은 14.4%에 그쳤다. 소득 많을수록 운동 더 하고 날씬하다는 것.

소득이 평균 정도인 중하위층은 17.3%, 중상위층은 16.4%로 운동 실천율도 상위와 하위 계층의 중간 수준이었다.

이 지표는 한 집단에서 최근 일주일 사이 격렬하거나 중간 정도의 신체 활동을 일정 기준(1회 10분이상 등)에 맞춰 실행한 사람의 비율을 나타낸다.

소득 많을수록 운동 더 하고 비만율은 더 낮았다. 소득 상위층의 비만율은 29.5%이지만 하위층은 34.3%로 4.8%가 더 높았다.

소득 많을수록 운동 더 하고 비만율이 낮다는 것은 저소득층이 상대적으로 건강 측면에서 더 많은 위험에 노출돼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경제 불평등 문제가 ‘건강 불평등’으로까지 이어지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사진 = 강예빈 미투데이(소득 많을수록 운동 더 하고 날씬)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