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자밀라 노화논란 인정 “남자친구 때문에 살빠졌다” 두바이에서.. 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밀라 노화논란’

우즈베키스탄 출신 방송인 자밀라(29)가 노화논란에 대해 인정했다.

6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는 정준하, 공형진, 송은이, 자밀라, 인피니트 성규가 출연해 ‘급노화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MC 유재석은 자밀라에게 “한국의 노화논란 기사를 봤느냐”고 조심스럽게 물었고 자밀라는 “기분이 조금 안 좋고 조금 슬펐다”고 당시 심경을 전했다.

이어 자밀라는 “내가 나이를 먹은 건 맞다”고 노화를 인정하며 “살이 빠져서 노화라는 이야기가 나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자밀라는 노화 이유로 최근 헤어진 남자친구를 원인으로 지목하며 “제일 좋은 다이어트”라고 밝혔다. 자밀라는 “남자친구와 많이 싸웠다”며 “두바이에서 남자친구를 만났는데 1년, 2년 있다가 남자친구가 바람나서 헤어졌다”고 털어놨다.

자밀라는 지난해 2년 만에 방송에 출연했다가 야윈 얼굴과 움푹 파인 눈 등으로 노화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사진 = KBS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