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자밀라 노화논란, 가슴에 흐르는 피는? ‘과거 섹시화보 경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밀라 노화논란

지난 6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는 ‘급노화 특집’으로 공형진, 정준하, 송은이, 인피니트 성규, 자밀라가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자밀라는 남자친구의 이별로 살이 빠져 급노화 논란이 생기게 됐다고 밝히며 속상했던 당시 심경을 털어놨다.

자밀라는 노화 관련 기사를 접한 뒤 “기분이 안 좋고 슬펐다”며 “나이를 먹었고, 살이 많이 빠졌다”며 급노화에 대해 스스로 인정했다. 특히 자밀라는 “제일 좋은 다이어트”라며 남자친구와의 사연을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두바이에서 만난 남자친구와 2년을 사귀다 많이 싸워 헤어지면서 받은 스트레스로 절로 다이어트가 됐다는 것. 자밀라는 “남자 친구가 바람을 피웠다”라고 고백해 좌중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자밀라 노화논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자밀라 노화논란, 몸매는 여전해” “자밀라 급노화 이유, 다이어트 비법이 남친?” “자밀라 노화논란, 남자친구 누구길래..” “자밀라 노화논란..지금도 예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 = 자밀라 미니홈피 (자밀라 노화논란)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