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패리스 힐튼, 자동차까지 핑크 깔맞춤 “이게 바로 상속자 패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사교계의 스타이자 힐튼 호텔의 증손녀인 패리스 힐튼(33)이 지난 5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 위치한 비버리 힐즈의 바니스뉴욕(Barney‘s Of New York) 백화점에서 쇼핑하기 위해 들어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선글라스를 낀 힐튼은 이날 온통 핑크색으로 치장했다. 핑크색 핸드백을 든 데다 핑크 드레스, 연한 핑크 하이힐로 코디했다. 더욱이 고급 승용차 벤츠리 역시 핑크색이었다. 핸들뿐만 아니라 바퀴 휠도 핑크색으로 장식했다.

힐튼은 힐튼 호텔의 창립자 콘래드 힐튼의 증손녀로 19살 때부터 모델로 데뷔, 가수, 배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사진=TOPIC / SPLASH NEWS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