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자밀라, 혀로 가슴에 묻은 피를…야해도 너무 야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7일 ‘급노화의 아이콘’으로 떠오른 우즈베키스탄 출신 방송인 자밀라의 명품 몸매가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다.

자밀라는 지난해 3월 자신의 미니홈피에 캣우먼으로 변신한 사진을 올렸다.

공개 된 사진 속에는 자밀라가 가슴에 피가 흘러내린 분장을 한 채, 고양이 머리띠로 완벽한 캣우먼으로 변신한 모습이 담겨있다.

짙은 화장을 한 자밀라는 자신의 가슴에 묻은 피를 핥으려는 듯 혀를 길게 내민 채 아찔한 포즈를 취하고 있으며, 특히 꽉 조인 가슴라인으로 터질 듯한 볼륨감을 자랑하고 있어 시선을 집중시켰다. 갑자기 나이가 들어보인다는 이야기를 들으며 ‘노화 연예인’으로 불리기도 했지만 사진 속 자밀라의 모습은 전혀 달랐다.

자밀라는 6일 ‘급노화 특집’으로 꾸며진 KBS 2TV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서 자신이 갑자기 나이 들어 보이는 이유를 고백했다. 이날 ‘해피투게더3’에서는 정준하, 송은이, 공형진, 자밀라, 인피니티의 멤버 성규 등이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자밀라는 “남자친구 때문에 살이 빠졌다고 들었다”는 MC의 질문에 “맞다. 제일 좋은 다이어트다. 남자친구 바람 피워 많이 싸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