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량현량하 컴백 초읽기… ‘쌍둥이 파워’ 다시 한 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0년 가요계에 데뷔해 인기를 끌었던 쌍둥이 그룹 량현량하가 연예계 컴백을 앞두고 있다.

7일 인터넷 연예매체 OSEN은 량현량하가 최근 연예계 복귀를 위해 소속사를 물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량현량하는 가수는 물론 만능 엔터테이너로서 다양한 방송활동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량현(형)과 량하(동생)으로 이뤄진 쌍둥이 그룹 량현량하는 지난 2000년 프로듀서 박진영이 발굴한 ‘깜짝 스타’였다. 당시 12살이라는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끼를 발산하면서 인기를 끌었었다. ‘학교를 안갔어’, ‘춤이 뭐길래’ 등의 히트곡을 가지고 있는 량현량하는 이후 활동이 뜸해진 뒤 2007년 동반 입대했다.

매체는 량현량하는 2009년 전역한 뒤 꾸준히 컴백을 준비해왔다고 전했다. 량현량하의 멤버 량현은 매체를 통해 “우선은 량현량하라는 이름으로 컴백을 계획 중이다. 이후 각자 활동을 이어갈 수는 있겠지만 컴백 첫 단추는 량현량하로 하고 싶다”면서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어렸을 때 이미지만 기억하고 있어서 걱정된다. 하지만 이제는 군대도 다녀왔고 키도 컸고 외모도 바뀌었다. 올해부터는 꼭 활동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