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초스피드 장난감 차, 알고보니 마티즈? 가격 보니 ‘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초스피드 장난감 차’

초스피드 장난감 차가 화제다.

최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를 통해 ‘초스피드 장난감 차’ 영상이 게재돼 인기를 끌었다. 영상 속 자동차는 장난감 차로 보이지만 예상을 뛰어넘는 엄청난 스피드를 자랑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초스피드 장난감 차는 영국 옥스퍼드셔카운티 비스터에 거주하는 존 빗미드(48)가 개발한 것. 그는 마티즈를 개조해 유아용 장난감 차 모델인 ‘코지 쿠페’를 그대로 재현했다.

이 자동차를 개발하는 데 3만 5000 파운드(약 6200만 원)의 비용이 들었으며 제작 기간은 5개월이 소요된 것으로 알려졌다. 초스피드 장난감 차는 17초 안에 시속 112km까지 속력을 낼 수 있다.

네티즌들은 “초스피드 장난감 차 신기하다”, “장난감 차랑 똑같은데 초스피드로 달리네”, “초스피드 장난감 차 갖고 싶다”, “초스피드 장난감 차 만드느니 좋은 차 한 대 살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초스피드 장난감 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