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형빈, 하루 만에 6kg 감량 ‘라이트급 통과’ 운동 영상 보니 ‘급노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형빈 6kg 감량’

종합격투기 선수에 도전하는 개그맨 윤형빈이 하루 만에 6kg를 감량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8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서울호텔에서는 오는 9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펼쳐지는 로드FC 14대회의 계체량이 진행됐다.

이날 라이트급 한계 체중인 70.50kg의 계체량에서 윤형빈은 50g 모자란 70.45kg을 기록해 가까스로 통과했다.

윤형빈은 자신이 출전할 체급 -70kg급에 맞추기 위해 수분을 섭취하지 않고 6kg 감량에 성공했다. 윤형빈은 “수분 감량으로 목이 쉬었다. 선수들이 더 존경스러워졌다”라며 6kg 체중 감량 소감을 전했다.

앞서 이종격투기 선수 서두원은 7일 자신의 트위터에 6kg 체중 감량을 위해 열심히 운동 중인 윤형빈의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진짜 남자”라는 글과 함께 공개된 영상에서 살이 많이 빠진 모습의 윤형빈은 힘겨운 표정으로 러닝머신 위를 달리고 있다.

한편 윤형빈과 맞붙을 일본의 다카야 츠쿠다 역시 69.85kg으로 계체량을 통과했다. 다 카야 츠쿠다는 “윤형빈을 실제 보니 키도 크고 멋있다. 정정당당히 경기에 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윤형빈의 데뷔전으로 관심을 모으는 ‘로드FC’ 14대회 제6경기는 9일 오후 8시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펼쳐진다. 케이블채널 슈퍼액션을 통해 생중계된다.

사진 = 서두원 트위터(윤형빈 6kg 감량)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