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사다마오 트리플악셀 실패, 연습 때 성공 ‘실전 엉덩방아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사다마오 트리플악셀 실패’

피겨스케이팅 단체전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아사다 마오(24·일본)가 3위를 차지했다.

아사다마오는 9일(한국시간) 러시아 소치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단체전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쇼팽의 ‘야상곡’에 맞춰 연기를 펼쳤다.

하지만 아사다마오는 첫 과제인 트리플 악셀에서 실패하며 빙판 위로 넘어졌다. 아사다 마오는 올 시즌 가장 부진한 점수 합계 점수 64.07를 받으며 3위에 그쳤다.

반면, 러시아의 신예 리프니츠카야(16·러시아)는 72.90점을 받아 1위에 올랐고 카롤리나 코스트너(27·이탈리아)가 70.84으로 2위를 차지했다.

연기를 마친 아사다는 “트리플 악셀을 제대로 뛰지 못했다. 훈련에서 하던 것처럼 뛰지 못했다. 워밍업 때 트리플 악셀을 제대로 뛰지 못했고 그것이 실전까지 이어졌다”고 토로했다.

아사다 마오는 현지 인터뷰를 통해 “믿을 수 없을 만큼 긴장했다. 생각보다 훨씬 압박감이 들어서 제대로 된 연기를 하지 못했다”면서 “내 기량을 발휘하지 못해 동료들에게 미안하다”고 말했다.

아사다마오 트리플악셀 실패에 네티즌은 “아사다마오 트리플악셀 실패..김연아 경기는 꼭 봐야지”, “아사다마오 트리플악셀 실패..아사다마오 속상 하겠다”, “아사다마오 트리플악셀 실패..김연아도 파이팅!”, “아사다마오 트리플악셀 실패..안타깝다. 김연아 경기 일정 안 잊어버리게 메모해 놔야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연아 선수는 19일에서 20일로 넘어가는 자정 여자쇼트 프로그램에 참가할 예정이다. 다음 날인 21일 자정에는 여자 프리스케이팅에 참가한다. 이번 올림픽은 김연아 선수의 은퇴경기다. 이 때문에 많은 시청자들이 늦은 시각까지 김연아 선수를 응원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 = 방송 캡처 (아사다마오 트리플악셀 실패)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