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옥택연 트위터, 성희롱 악플러 고소 ‘성적 수치심 느낄 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옥택연 트위터’

2PM 옥택연이 악플러에 경고했다. 옥택연은 9일 자신의 트위터에 “너희 둘 다 고소. 본보기를 보여줄게. 참다참다 못 참겠다. 선처따위 바라지 마라. 안 해준다”고 밝혔다. 옥택연이 지적한 네티즌들은 상습적으로 트위터에 성희롱성 발언을 올려왔다.

이 같은 발언은 상습적으로 옥택연의 트위터에 성희롱 발언을 두 명의 네티즌을 향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성적 수치심을 느끼게 할 만큼 무자비한 말을 아무렇지 않게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연예인에 대한 SNS 성희롱은 옥택연만의 문제가 아니다. 앞서 블락비 재효, 미쓰에이 수지 등이 그 피해자가 돼 법적 대응에 나선 바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