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로드FC 윤형빈, 타카야 츠쿠다와 일전 “임수정 사건은 무엇?”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맨 윤형빈이 타카야 츠쿠다와 일전을 벌이는 가운데 임수정 사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윤형빈은 9일 오후 8시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리는 ‘로드 FC 2014 윤형빈vs타카야 츠쿠다’ 경기를 통해 종합격투기 공식 데뷔전을 치른다. 윤형빈과 타카야 츠쿠다의 경기는 슈퍼액션에서 생중계한다.

송가연은 타카야 츠쿠다와의 경기를 3시간 앞두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형빈이 오빠 컨디션 최고인 듯 합니다. 걱정보다 기대가 돼요”라는 글과 함께 윤형빈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윤형빈은 타카야 츠쿠다와의 경기를 앞두고 부담감을 느끼는 듯 허공을 바라보며 눈을 꼭 감고 찡그리고 있다. 특히 계체량 전 하루에 6kg을 감량했다고 알려진 윤형빈의 야윈 얼굴이 두드러졌다.

한편 이번 경기로 화제를 모은 ‘임수정 사건’은 2011년 7월 임수정이 일본 TBS방송의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일본 남자 개그맨 3명과 불공정한 격투기 경기를 벌인 것을 말한다. 임수정은 경기 뒤 전치 8주의 부상을 당했다.

당시 임수정 측은 “코미디언을 상대로 싸우는 쇼라는 설명을 듣고 참여했다. 하지만 3명의 남자 출연자들은 헤드기어를 착용한 반면 임수정은 헤드기어를 쓰지 않고 경기를 치러 불공정한 경기라는 비판을 받았다.

특히 상대 선수 중 가스카 도시아키는 2007년 이종격투기 K1 대회 출전 경력이 있는 ‘프로급’ 선수로 대학시절 럭비선수로도 활약했다. 더욱이 가스카는 임수정보다 30kg이나 더 나가는 육중한 체구로 임수정을 공격했다.

네티즌들은 “로드FC 윤형빈 타카야 츠쿠다 멋지게 눕혀주길”, “로드FC 윤형빈 타카야 츠쿠다 경기 결과 기대한다”, “로드FC 윤형빈 씨, 타카야 츠쿠다 경기 화끈하게 이기세요. 화이팅”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