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혜정, 딸 하루 애교에 “너 같은 딸이면 둘도 키울 듯” 어땠길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혜정이 딸 하루의 애교에 푹 빠졌다.

9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 15화 아빠효과의 기적 편에서는 장현성 삼부자를 맞을 준비를 하는 타블로네 가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루는 준우 준서 형제를 기다리면서 유난히 들뜬 모습으로 “오빠들에게 젤리를 주겠다”등의 말로 한껏 기분 좋음을 드러냈다. 그런 딸의 모습을 보면서도 타블로는 피곤함에 잠이 들기도.

하지만 주방에서 강혜정은 그들에게 줄 식사를 준비하느라 바빴다. 아침에 한 통화에서 장현성은 타블로에게 아침 식사를 준비해 달라고 말했던 것.

그에 강혜정은 하루가 거실을 돌아다니며 준우 준서 형제를 기다리는 틈에 각종 채소를 다져 볶음밥을 할 준비를 했다.

그러다 하루가 주방에 들어왔고, 강혜정은 하루에게 “어제 엄마 채소 썰다가 눈물났다”며 장난스러운 대화를 걸었다. 양파를 썰다 눈물이 났던 경험을 전한 것.

그 말에 하루는 왜 눈물이 났냐고 물어보며 “야채, 왜 그래!”라며 호통을 쳤다. 단순히 그것 뿐만이 아니라 하루는 분노의 발걸음으로 어딘가로 가더니 김치냉장고 문을 열고선 “야채, 왜 그래, 태권도!”라며 경고의 말을 전했다.

또 다진 채소가 든 반찬통을 밟으려는 듯 제스처를 취해 강혜정을 당황스럽게 하는가 하면 채소의 성대모사를 하며 “(이제 또) 안 그래요”라는 귀여운 어투로 말해 사랑스러움을 자아냈다.


이와 같은 하루의 반응에 강혜정은 “너같은 딸이라면 둘이라도 키우겠다”며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사진 = KBS 2TV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