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8살 차이 쌍둥이 남매, 태어나기전 냉동 보관을? ‘이게 진짜 가능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살 차이 쌍둥이 남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8살 차이 쌍둥이 남매’라는 제목의 사진이 올라왔다. 여기엔 화목한 가족의 모습이 담겨 있다.

사진 속 쌍둥이 남매는 눈으로 봐도 많은 나이 차이를 짐작하게 한다. 8살이나 차이가 나지만 이들은 쌍둥이다.

영국에 거주 중인 8살 차이 쌍둥이 남매의 이름은 자스민과 사이먼. 엄마 리사는 임신에 실패하자 2005년 체외수정 시술을 받았고, 수정된 배아 중 하나를 자궁에 이식해 딸 자스민을 먼저 출산했다.


그리고 나머지 배아를 냉동 보관했다가 지난해 다시 수정해 아들 사이먼을 낳았다고 전해져 놀라움을 자아냈다.

‘8살 차이 쌍둥이 남매’ 사연에 네티즌들은 “8살 차이 쌍둥이 남매, 정말 신기하네”, “8살 차이 쌍둥이 남매, 이렇게도 될 수 있구나”, “8살 차이 쌍둥이 남매, 특별한 쌍둥이네요”, “8살 차이 쌍둥이 남매..과학의 신비”, “8살 차이 쌍둥이 남매..더 애틋할 듯”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8살 차이 쌍둥이 남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