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무한도전 반전, 홍진영을 살해한 그놈이..‘식스센스급 반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한도전 반전이 화제다.

8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멤버들이 살인사건의 범인을 찾는 미션이 그려져 시청자 눈길을 끌었다.

이날 멤버들은 제비뽑기를 통해 탐정 3명과 용의자 4명으로 각각 분하며 용의자 중 여관주은 유재석이, 남자친구는 박명수, 옆방투숙객은 길, 야식 배달부는 정준하가 역할을 맡았다.

이에 용의자들은 진술카드를 뽑았다. 나머지 탐정은 진술을 듣고 범인 찾기에 나서는 모습이 방영됐다.

하하는 피살자 역을 맡은 가수 홍진영의 살해 범인으로 여관 주인 유재석을 지목했다. 하하는 “내 필도 그렇고 새벽 4시에 CCTV에 찍혔다. 이상해서 순찰을 돌았다면 열쇠를 받은 후 확인했어야 한다. 그리고 얼굴에 음란함이 있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그러나 마지막에 하하는 범인 지목 재선택 기회가 오자, 아무도 지목하지 않았던 야식배달원 정준하를 선택해 범인을 빗나갔다.

끝까지 범인임을 숨기 수 있었던 여관주인 유재석은 결국 누구의 의심도 받지 않았다. 이에 유재석은 묘한 미소를 지으며 네티즌들에게 충격과 재미를 동시에 선사하며 식스센스급 반전을 선보여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무한도전 반전을 본 네티즌은 “무한도전 반전, 영화 보는 줄 알았다”, “무한도전 반전, 짱인데?”, “무한도전 반전, 신기하다”, “무한도전 반전, 유재석의 다른 면모를 보았다. 식스센스급 반전”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 = MBC (무한도전 반전)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