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장현성 하루앓이, 이효리 10분? 하루는 단 3분 ‘치명적 매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현성 하루앓이

지난 9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장현성 부자가 타블로-강혜정 부부의 집에 방문해 하루를 만나는 모습이 방영됐다.

이날 장현성은 하루의 동작 하나하나에 관심을 보이며 ‘딸 바보’ 모습을 보였다.

장현성은 “하루를 보면 흐물흐물해지는 기분이다”라고 말하며 완벽한 하루앓이 모습을 보였다. 또한 하루가 장현성에 “나중에 집에 놀러 갈게”라고 말을 하자 “놀러와. 삼촌이 재밌게 해줄겡”이라며 혀짧은 애교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장현성은 “타블로가 혀 짧은 소리를 내는 것을 이해할 수 없었는데 나도 3분만에 그렇게 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강혜정은 “아들만 있는 집은 딸이 부럽고, 딸만 있는 집은 아들이 부럽다”고 밝혔다.

장현성 하루앓이에 네티즌은 “장현성 하루앓이..누구라도 하루앓이”, “장현성 하루앓이,..너무 귀엽다”, “장현성 하루앓이,..나도 하루앓이”, “장현성 하루앓이,..장현성 아들도 잘 생겼던데”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 = KBS 2TV (장현성 하루앓이)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