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호동 해설, 어떤 종목 해설 나섰나? ‘해설위원 도전 성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호동 해설’

강호동은 10일 오후 모태범·이강석·이규혁·김준호 선수가 출전한 2014 소치 올림픽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500m 경기에서 KBS 서기철 아나운서·나윤수 해설과 함께 객원 해설위원으로 나섰다.

이는 KBS2 예능프로그램 ‘우리동네 예체능’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이뤄진 것으로 객원 해설 위원으로 무난한 데뷔를 했다는 평가다.

강호동은 그동안 방송에서 갈고 닦은 진행 실력을 발휘했다. 또한 에너지 넘치는 목소리는 시청자의 이목을 집중시켰으며 선수생활의 경험을 토대로 전해주는 디테일한 설명도 인상적이었다.


특히 그는 모태범 선수에 대한 해설 도중 과거 운동선수 경험을 들어 “라이벌이 주는 부담감이 있다. 경기가 끝난 후엔 나를 향상시킨 상대였다는 생각이 들지만 경기 중에는 정말 벅차다”고 언급했다.

사진 = 방송 캡처 (강호동 해설)

온라인뉴스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