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컬링 이슬비, 걸그룹 뺨치는 깜찍 외모 ‘남심 올킬’ 전직이 더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컬링 이슬비’

컬링 국가대표 선수 이슬비(25)가 화제다.

11일(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소치 아이스큐브 컬링센터에서는 사상 첫 올림픽 진출에 성공한 여자 컬링 팀이 일본을 상대로 경기를 펼쳐 12대 7로 승리를 거뒀다. 이에 컬링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컬링 국가대표팀의 이슬비 선수가 뛰어난 실력과 귀여운 외모로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경기도청 소속인 컬링 이슬비는 160cm의 아담한 체격에 깜찍하고 순수한 외모로 남성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고교시절 고등학교 컬링부가 해체되면서 유치원 교사로도 일한 이색 경력을 지닌 이슬비는 정영섭 여자컬링대표팀 감독의 노력으로 창단된 경기도체육회에 합류하면서 다시 컬링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화제가 됐다.

네티즌들은 “컬링 이슬비 걸그룹 데뷔해도 될 깜찍 미모”, “컬링 이슬비 유치원 교사도 어울리네”, “컬링 이슬비 내 스타일이야”, “컬링 이슬비, 유치원 교사만 했으면 아까웠을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여자 컬링 대표팀은 12일 0시에 스위스, 19시에 스웨덴과의 경기를 앞두고 있다. 10개팀이 참가하는 이번 올림픽은 리그전을 치른 후 1~4등이 토너먼트를 통해 메달을 가린다.

사진 = MBC, KBS 중계 캡처(컬링 이슬비)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