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송은이 “글래머, 목욕탕가면 연예인도 놀랄 정도” 자신만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송은이가 자신의 몸매에 큰 자신감을 내비쳤다.

신동은 11일 방송된 Mnet ‘비틀즈코드 3D’에서 “송은이가 원조 베이글녀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신동엽은 “크게 웃어도 되냐?”고 물었고 송은이도 민망한 듯 웃었다. 이어 송은이는 “그냥 엄청나다. 목욕탕에 가면 여자 동료들이 다들 부러워한다”고 밝혔다.

신동이 “왜 몸매가 드러나는 옷을 안 입냐?”고 묻자 송은이는 “그건 내 철학이 있다. 나중에 한 사람한테만 보여주고 싶다”고 대답했다.

신동엽은 “평소에 다 벗고 다니라는 이야기가 아니다. 그 모습을 보여줘야 한 사람이 나타날 수도 있다. 계속 은둔생활 시키면 안 된다”고 조언했다.


송은이는 “걔네들도 점점 중력을 받는다. 예전 모양이 아닐 수도 있다. 과거 ‘골드미스가 간다’에서 화보를 찍었는데 그때 화제가 됐다. 가슴골 보이는 드레스를 입었는데 엄청 났었다”고 고백했다.

사진 = Mnet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