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훈남 의사 양재진 분노의 행주질, 생일선물 홍어 삼합 쇼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훈남 의사 양재진의 ‘분노의 행주질’이 웃음을 불렀다.

12일 방송되는 KBS 2TV ‘맘마미아’에서 생신 선물로 인한 ‘양재진 분노의 행주질’이 포착된 것.

이날 지난주에 이어 오상진, 양재진, 허경환의 엄마와 함께하는 24시간 마지막 이야기 편에서 양재진의 지인인 팝 칼럼리스트 김태훈이 생신을 맞이한 양재진 어머니를 위해 선물을 보냈다.

김태훈은 선물을 보내기에 앞서 전화로 “오늘 찾아 뵈려고 했는데 시간이 안됐다”며 “어머니가 어떤걸 좋아하실지 몰라 이것저것 담았는데 마음에 드셨으면 좋겠다”고 미안함을 드러냈다.

김태훈의 특별 생신 선물은 야식이었다. 닭발, 족발, 파전 등 다양한 음식 가운데 양재진 모자를 넉 다운 시켜버린 음식은 다름아닌 홍어 삼합. 홍어 특유의 톡 쏘는 향이 온 집안에 퍼지자 양재진과 어머니는 할 말을 잃었고, 다른 음식은 먹을 새도 없이 젓가락을 내려놓고 서둘러 음식을 비닐봉지에 다시 싸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미 퍼져 버린 홍어 향에 양재진 모자는 어찌할 바를 몰라 했고, 사색이 된 양재진은 분노의 행주질로 상에 배인 냄새를 떨쳐보려 했지만 결국 두 손을 들고 말았다.

난생 처음 홍어 삼합과 조우했다는 양재진 어머니의 음식 평과 홍어 냄새를 잊기 위한 양재진의 분노의 행주질은 12일 밤 11시 15분 ‘맘마미아’를 통해 방송된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