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조은지, 프레인TPC로 옮긴 이유는 ‘예비신랑’ 박정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조은지가 자신의 소속사 대표와 결혼식을 올린다.

조은지는 오는 5월 24일 프레인TPC 박정민 대표와 백년가약을 맺는다. 조은지와 박정민 대표는 결혼 준비에 한창이며 예식장과 신접살림 등은 아직 구체적으로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은지와 박정민 대표는 2006년 배우와 매니저로 인연을 맺은 뒤 2009년 하반기부터 연인으로 발전했다. 조은지는 박정민 대표의 추천으로 현 소속사인 프레인TPC로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조은지의 ‘예비 신랑’인 박정민 대표는 부산예대 연극영화과 출신으로 연극배우로도 활동한 이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정민 대표는 2000년대 초반부터 10년 이상 매니저로 생활을 하다 지난 2011년 프레인TPC 본부장으로 스카웃된 뒤 대표직까지 올랐다.

박정민 대표가 이끄는 프레인TPC에는 조은지를 비롯해 류승룡, 류현경, 박용우, 오상진, 문지애, 문정희, 김무열 등이 소속돼 있다.

2000년 영화 ‘눈물’로 데뷔한 조은지는 영화 ‘달콤 살벌한 연인’,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걸프렌즈’, 드라마 ‘개인의 취향’, ‘9회말 2아웃’ 등에 출연하며 개성 넘치는 연기로 사랑을 받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