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수현 니트경매가, 10억이 650만원으로..’도대체 무슨 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수현 니트경매가가 화제다.

’별그대’ 김수현 니트 경매 가격이 10억원에서 650만원으로 떨어져 관심을 모은다.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박지은 극본, 장태유 연출, 이하 별그대) 스타나눔 자선경매에서 김수현 니트 경매 가격은 10억까지 올랐지만 현재는 650만원으로 떨어졌다.

SBS 스타나눔 자선경매는 현재 인터넷 쇼핑몰 옥션을 통해 진행되고 있다. 김수현은 광고촬영 당시 입었던 니트를 경매 물품으로 기증한 바 있다.

김수현의 니트는 경매가 1000원으로 시작됐지만 18번째 입찰자가 2억원을 내건 후 12일 10억원까지 치솟는 것으로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현재 입찰이 30회 진행된 뒤 가격은 650만원이다.


김수현 니트 경매가가 급등했던 이유는 오류가 있었기 때문. 현재는 정정된 가격이 기재돼 있다는 것이 설명이다.

한편 ‘별그대’ 출연진이 참여한 SBS 스타나눔 자선경매는 14일 금요일 오후 4시 마감된다.

사진 = SBS 옥션 페이지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