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지현 고등학생 변신, 남자들 반응이 왜이래? ‘여고 시절 깜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지현 고등학생 변신이 화제다.

천송이(전지현)가 12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극본 박지은/연출 장태유, 이하 ‘별그대’)에서 늙지 않는 도민준(김수현)의 능력 때문에 고등학생으로 변신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천송이는 도민준과 테라스에서 이야기를 나누다가 도민준에게 “그런데 얼굴은 그대로던데 앞으로 어떻게 되는거냐”고 물었다. 이에 도민준은 “우리별에서의 시간과 이 시간의 개념은 많이 다르다. 노화 속도도 마찬가지고”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천송이는 “나는 피부도 늘어지고 주름도 생기고 호호할머니가 될텐데”라며 “이래서 뱀파이어 영화에서 여자들도 목이 물려서 뱀파이어가 되는 거다. 여자만 늙으면 해피엔딩이 될 수 없으니까”라며 집에 들어가 마스크팩과 운동을 하기 시작했다.

다음날 천송이는 고등학생이 된 듯한 복장을 하고 도민준을 맞았고, 동생 천윤재(안재현)는 “뭐야? 고등학생이냐”며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전지현 고등학생 변신에 네티즌은 “전지현 고등학생 변신..안재현 김수현이 놀랄만 하네”, “전지현 고등학생 변신..진정한 방부제 미모. 동생 안재현도 깜짝 놀랐겠네”, “전지현 고등학생 변신..역시 전지현”, “전지현 고등학생 변신..30대 맞아? 뱀파이어 미모”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방송이 나간 후 네티즌은 실제 전지현 고등학교 시절 사진과 비교하며 전지현의 방부제 미모를 감탄하기도 했다.

사진 = SBS (전지현 고등학생 변신)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